listen to the xound

보스턴 (Boston) 여행 본문

Family

보스턴 (Boston) 여행

Han HanLee 2008.07.09 00: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성이가 이만~~~~~~~큼 컸어요~^^ 하늘을 향해 레이저 쏘는 중....츄츄츄츄츄츄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어서~일어서~이리로 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연못가로 끌고 왔답니다. 여기엔 백조도 있고 백조모양 배도 탈수 있어서 좋다고 관광안내책자에 설명이 되어 있는 걸 봤는데, 개인적으론...흠..글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랑~지성이랑~ : 보스턴 커먼 파크(Boston Common Park) 에서. 독립기념일 이라서 많은 사람들이 파랑, 빨강 옷(예를 들면 청바지에 빨간 티셔츠, 빨강파랑 줄무늬로 된 치마 등등)이나 페이스페인팅, 모자 이런걸 쓰고 입고 다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지성이는, 비둘기떼나 다람쥐 이런거 보면 쫓아다닙니다.ㅋㅋ 비둘기떼를 발견하고 "이히히히"하면서 돌진하는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둘기를 날려보낸 후, 근처에 있던 다람쥐 잡으러 뛰어 가는 중. 지성이 오른쪽에 휙~ 뛰어가는 다람쥐 보이시죠? 조그맣게.ㅋ 얼마나 놀랬을까.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스턴 커먼파크에 있는 어린이 풀장입니다. 발목보다 약간 높은 정도밖에 안되는 깊이구요, 안내에 써 있듯이 쉬 못가리는 아이는 수영할때 쓰는 기저귀를 따로 차고 들어가야합니다. 앞 가게에 팝니다. 지성이가 볼까봐 돌아갔습니다.ㅋㅋㅋ; 빨리 돌아보고 날 저물기전에 집에 가야했기에. 미안~ 겨울엔 스케이트장이 되나봅니다. 맨하탄 센트럴파크 같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광객으로 늘 붐비는 퀸시마켓. 그냥 마켓 입니다.ㅋ;; 10년전에 와 봤을때랑 뭔가 분위기가 달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좀 쌀쌀한 날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역시 아이들은...ㅋ. 분수가 솟아오를때 마구마구 덤벼듭니다. 옷은 물론 다 젖구요.ㅋ 약간 따뜻한 물인지, 증기가 올라옵니다. (펄펄 끓는 물 아닙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빙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차이나타운으로 들어갔는데, 한국간판이 있더군요. 한국의 집 이라는 곳은 장사를 안하는듯 보였고, 오른쪽에 노란색 천막쳐진 집은 '물레방아'라는 횟집인데 거긴 장사를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스턴커먼파크의 지하공용주차장입니다. 이날이 휴일(독립기념일;Independence day)이라 시간관계없이 11불이더군요. 믿으실지 모르겠으나, 저는 미국에서 처음본 지하주차장입니다. 뭐 그전에 맨하탄에서 지하에 차 댄 적은 있지만, 다 그냥 발렛파킹 했었는데, 이렇게 우리나라 어디 할인마트 처럼 직접 지하주차장으로 들어가는 건 처음 이었습니다. 땅이 넓어서인지, 대부분 대형몰들은 그냥 외부에 넓게 넓게 주차공간을 만들어두거든요. 여튼 살짝 드문 경우라, 꼭 한국에 있는 듯한.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바드 대학 본관 앞에 있는 작은 종입니다. 바닥의 동그라미는 종소리가 퍼지는걸 나타내겠죠? 예전에 왔을때는 없었던 것 같은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바드 대학 본관 앞. 지성이 학교 순찰중. MIT를 가든지 하바드를 가든지 선택은 자유야, 지성아.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ㅋㅋ^^ 뽀뽀할때 지성이는 아빠를 잡아먹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 하는것 보고 따라하는 겁니다. 요렇게 쳐다보고는 '찰칵', 그리고 삼각대를 들어서 약간 위치를 바꾼다음, '다시' 뭐 이러더군요.ㅋㅋ 요즘 삼각대만 보이면 수십번이고 반복하는 행동입니다.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이번에는 뭘 보고 쫓아갈까요? 지성이 오른쪽에 조그맣게 토끼가 보이나요? 미친듯이 도망가고 미친듯이 잡으러 가고 있습니다.ㅋㅋ 토끼, 식겁 했을듯. 이날 하바드교내가 상당~~히 조용하더군요. 원래 이렇게 늘 조용한지 모르겠으나, 지성이가 신나게 소리를 질러대서 몇번이나 자제 시켰습니다. 교정이 쩌렁쩌렁 울리는 바람에.;;;; 공부하고 계신분들, 죄송..; 아마 이날 이 시간에 MIT앞쪽 부근에서 불꽃놀이가 있어서 다들 거기 갔을수도.. 방학인가??아닐텐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스턴에 가면 그나마 나름 상당히 깨끗한 인상을 받게 되는데, 제일 큰 이유가 간판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뉴욕이나 다른 도시처럼 지저분하고 크게크게 써 있는 간판 보기가 쉽지 않더군요. 스타벅스나 버거킹, 세븐일레븐 이런것도 간판이 주먹만 합니다. 중심지 공원 주변으론 색상도 검정에 황금색이 많구요. 매번 정비를 하는지, 거리의 보도블럭도 꽤 깨끗합니다. 사람이 사는 도시라기보다 약간.. 관광을 위한 모델하우스 같은 느낌.


사실 계획하고 간건 아닙니다.
그냥 독립기념일날 아침에 일어나서.. '우리 아침먹고 보스턴 한번 갈까'..해서 나갔다 왔었습니다.

저희 집에서 차로 약 3-4시간 정도 걸리는 거리입니다. 사실 대구 서울 거리인거 같은데, 이 미국땅이 워낙 넓다보니 3-4시간은 멀게 느껴지지도 않는다는...;;;

MIT는 이날 독립기념일 기념 불꽃놀이 때문에 MIT주변 도로와 다리를 다 봉쇄해서 바로 몇블럭 근처까지만 가고 보지는 못했습니다. 저는 10년전 기억만 있고, 여기까지 왔는데 와이프랑 지성이가 보지 못해서 아쉬웠어요. 뭐 천천히 한가할때 또 보죠뭐.ㅋ 여튼 도로를 봉쇄해서 상당히 불편했습니다. 강건널때마다 빙빙빙 둘러서 우회해야했거든요.

건강하게 잘 다녀오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

다른 모든 사진은 아래 주소에. (Flickr 플릭커)
http://www.flickr.com/photos/xoundbox/sets/72157606010106601/

// HAN

'Fam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팔티셔츠가 어울려  (2) 2008.08.20
나이아가라 & 토론토  (6) 2008.08.16
보스턴 (Boston) 여행  (4) 2008.07.09
최근 생활 두번째 얘기  (0) 2008.06.30
최근 몇주간의 생활^^  (1) 2008.06.30
자동차극장 갔던 사진들  (0) 2008.06.10
4 Comments
댓글쓰기 폼